우리은행, `뱅크샐러드`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참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은행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뱅크샐러드의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에 시중은행 최초로 참여한다고 30일 밝혔다.

뱅크샐러드는 핀테크 업체 레이니스트가 운영하는 자산관리 애플리케이션이다. 앞으로 뱅크샐러드 이용고객은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에서 금융사별 대출정보를 한 번에 비교할 수 있게 된다.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공동 개발한 오픈API를 이용해 고객이 뱅크샐러드 앱에서 우리은행 대출상품의 개인별 한도와 금리를 직접 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대출신청은 현재 우리은행의 위비뱅크 앱에서 가능하며, 향후 뱅크샐러드 앱에서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한다.

우리은행은 우선 소액대출상품인 '우리비상금대출'을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에 제공한다. 우리비상금대출은 씬파일러(Thin filer)로 불리는 금융소외계층을 위해 통신사 신용등급(Tele-score)을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상품이다. 최대한도는 300만원으로 1년 만기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으로만 취급되며, 통신사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0.50% 포인트까지 우대된다.

이날 기준 최저 대출금리는 3.75%다. 우리은행은 향후 고객의 수요에 맞춰 한도가 상향된 신용대출과 자동차, 부동산대출 등 오픈API를 활용한 금융상품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우리은행은 금융위원회의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 API 표준규격안'마련에 따라 마이데이터 시범사업자인 레이니스트와 금융데이터 오픈API 제휴서비스를 지난 4월부터 준비하고 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우리은행, `뱅크샐러드`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참여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