墺 총선 우파 국민당 승리…`부패 동영상` 극우당 추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墺 총선 우파 국민당 승리…`부패 동영상` 극우당 추락
제바스티안 쿠르츠 [EPA=연합뉴스]

오스트리아 총선에서 중도우파 국민당이 승리를 거두면서 제바스티안 쿠르츠(33) 전 총리가 재선에 성공했다.

29일(현지시간) 현지 공영 방송 ORF가 발표한 출구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당은 37.2%의 득표율을 기록해 22.0%에 그친 사민당과 큰 격차를 보이며 압승했다.

이어 자유당 16.0%, 녹색당 14.3%, 네오스 7.4%로 각각 3∼5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국민당은 전체 183석 중 71석, 사민당은 41석, 자유당은 30석 정도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31세로 오스트리아 역사상 '최연소 총리' 타이틀을 쥐었던 쿠르츠 전 총리는 이번 총선 승리로 다시 한번 집권하게 됐다. 그는 27세였던 2013년 유럽 역사상 최연소 외무장관에 오르면서 신동을 뜻하는 '위즈키드(whizz-kid)'라는 별칭을 얻었다.

2년 전 총선에서 4% 미만의 득표율을 기록해 의회 진입에 실패했던 녹색당은 최근 기후 변화 이슈로 상승세를 타며 원내 진입(27석 전망)에 성공하게 됐다.

녹색당의 지지율 급등은 총선 이틀 전에 열린 기후 변화 대응 촉구 집회에 전국적으로 15만 명이 참여하며 이미 예고됐다.

녹색당의 높은 득표율에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한 국민당이 녹색당 및 네오스의 손을 잡는 '3각 연정'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반면 사민당은 녹색당으로 진보적인 성향의 유권자들이 옮겨가면서 2위를 기록하기는 했지만 전국적인 투표에서 사상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극우 자유당 분위기도 침울하다.

지난 총선에서 이주민 강경책을 앞세우며 26.0%를 얻어 국민당과 연정을 구성했으나, 이번 선거에서는 지난 5월 터진 '부패 동영상' 여파로 지지율이 지난 총선보다 10%포인트 뚝 떨어졌다.

자유당 대표였던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헤 전 부총리가 2년 전 스페인 이비사섬에서 러시아 재벌의 조카라는 여성에게 정부 사업권을 대가로 재정 후원을 요구하고 정치자금법 규정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지지층을 잃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추문으로 1년 반 동안 이어진 국민당-자유당의 연정이 붕괴하면서 쿠르츠도 지난 5월 의회의 불신임을 받고 낙마, 이번에 조기 총선을 치르게 됐다.

선거 유세 기간 연정 재참여에 대한 의지를 내보이기도 했던 노르베르트 호퍼 자유당 대표는 출구 조사 결과가 발표된 이후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야당이 될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현재 오스트리아 검찰은 슈트라헤 전 총리에 대한 배임 혐의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