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이력 부족자` 4년반새 62만명 늘었다

제윤경 의원, 나이스평가정보 분석
전체 신용등급 대상자중 27.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이력 부족자(Thin filer)'가 최근 4년 반 사이에 62만여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이력 부족자란 최근 2년 내 신용카드 실적이 없고 3년 이내에 대출 보유 경험이 없는 자들을 말한다.

이 경우 금융권에서 신용을 제대로 인정 받지 못한다.

국회 정무위원회 제윤경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9일 나이스(NICE)평가정보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 금융이력 부족자로 분류된 이들은 1289만7711명이었다.

전체 신용등급 산정 대상자 4638만7433명 중 27.8%를 차지한다.

나이스평가정보가 집계한 금융이력 부족자는 4년 반 사이에 62만1088명 늘었다.

2014년 말 금융이력 부족자는 1227만6623명이었다. 이들은 2015년 말 1252만8594명 → 2016년 말 1279만9418명 → 2017년 말 1270만3481명 → 2018년 말 1284만2472명 등으로 증가세다. 20대 청년과 60대 이상의 노인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올 상반기 기준으로 20세 미만 108만2368명(8.4%), 20∼29세 335만3428명(26.0%), 30∼39세 168만320명(13.0%), 40∼49세 136만231명(10.5%), 50∼59세 159만7526명(12.4%), 60세 이상은 382만3838명(29.6%) 등이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