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조사 속도… 이르면 내달말 표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탄핵조사 속도… 이르면 내달말 표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미국 민주당의 탄핵조사 절차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르면 오는 10월말 탄핵안 표결이 실시될 수도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민주당은 이른바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탄핵조사의 범위를 압축해 속도감을 높이면서 탄핵정국의 모멘텀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보도에 따르면 탄핵조사 청문회는 향후 몇 주 이내에 진행될 예정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대한 자료제출 소환장이 그 신호탄이다. 민주당이 장악한 연방하원의 엘리엇 엥겔 외교위원장,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 일라이자 커밍스 정부감독개혁위원장은 지난 27일 폼페이오 장관에게 10월 4일까지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라는 소환장을 보냈다. 이들 상임위는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커트 볼커 국무부 우크라이나협상 특별대표,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대사 등 국무부 소속 관료 5명에게 2주 내 관련 진술을 받는 일정도 잡았다.

하원 외교위원회는 다음 주 볼커 특별대표의 증언을 청취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의혹' 고발장에 등장하는 인물 가운데 한 명인 볼커 특별대표는 사임한 상태라고 CNN방송이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는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프 정보위원장은 27일 "우리는 청문회, 목격자 인터뷰, 자료 제출 및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청문회를 거쳐 오는 11월까지는 탄핵 표결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라고 WSJ은 전했다. WSJ은 "민주당의 발 빠른 움직임을 고려하면 이르면 10월 말 탄핵 표결도 가능하다"면서 "통상 탄핵 절차를 주도하는 법사위원회가 탄핵안 초안을 작성하게 된다"고 설명했다.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소속 정당인 공화당에서도 탄핵 조사를 지지하는 하원 의원이 처음으로 나왔다.

공화당 마크 애머데이 하원 의원은 이날 의회가 내부고발자의 고발을 조사하는 것이 합당하다며 절차에 착수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네바다주 4선인 애머데이 의원은 트럼프 대선 캠프의 네바다주 의장을 맡고 있다. 다만 애머데이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여부에 대해선 조사를 일단 지켜보겠다며 판단을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금까지 비(非) 민주당 하원 의원 중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에 찬성한 의원은 일찌감치 '트럼프 탄핵'을 주장하다 지난 7월 공화당을 탈당한 무소속 저스틴 어마시(미시간) 의원이 유일했다.

하원 의석수는 총 435석으로 탄핵소추안이 통과되려면 과반 찬성을 얻어야 한다. 의석 분포는 민주당 235석, 공화당 198석, 무소속 1석, 공석 1석이다. 탄핵소추안이 하원을 통과하면 상원으로 넘어가고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탄핵안이 가결된다. 그러나 상원(100명)은 공화당 53명, 민주당 45명, 무소속 2명으로 구성돼 있어 탄핵에 부정적인 공화당 기류를 볼 때 통과가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