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 불만 작년보다 17% 증가"

의류·신발, 항공권·항공서비스, 숙박 순으로 多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온라인 해외거래가 갈수록 활발해지면서 관련 소비자 불만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올해 상반기 온라인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 불만을 분석한 결과, 총 1만1081건이 접수돼 지난해 같은 기간 9482건보다 16.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거래 품목이 확인된 1만837건 중 '의류·신발'에 대한 불만이 3322건(30.7%)으로 가장 많았고, '항공권·항공서비스' 1805건(16.7%), '숙박(예약)' 1632건(15.1%)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게임·인터넷 기반 서비스 등 '정보통신서비스'(298.3%)와 콘서트·스포츠 경기 관람 등 '문화·오락서비스'(197.9%)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불만 사유로는 '취소·환급·교환 지연 및 거부'가 3567건(32.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 및 가격불만' 1932건(17.4%), 배송 관련(미배송·배송지연, 오배송, 파손 등) 1721건(15.5%) 순이었다.

지난해 상반기에 773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7.1% 급증했던 '사업자 연락두절·사이트 폐쇄' 관련 불만은 올 상반기에는 51.0% 감소했다.

사업자 소재국 별로는 중국(홍콩 포함) 사업자 관련 불만이 924건(25.3%)으로 가장 많았고 싱가포르 732건(20.1%), 미국 473건(13.0%), 네덜란드 333건(9.1%)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국(홍콩 포함) 관련 불만은 지난해 동기 대비 73.4% 증가했는데, 이는 글로벌 숙박·항공권 예약대행 사이트인 '트립닷컴'(중국)과 자유여행 액티비티 예약대행 사이트 '클룩'(홍콩) 관련 불만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온라인 해외구매와 관련한 소비자 불만 추세와 급증 품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소비자 피해 예방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해외구매 관련 피해는 국가 간 법률·제도의 차이, 언어 장벽 등으로 인해 해결하기가 쉽지 않아 반드시 거래 전에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의 피해예방 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소비자원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 불만 작년보다 17% 증가"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