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곳중 14곳은 이자도 못갚은 한계기업

2년새 14% 늘어난 3236곳
숙박·음식 업종 비중 최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0곳중 14곳은 이자도 못갚은 한계기업
2018년 기준 한계기업이 외감기업(외부감사를 받은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2%(3,236개)로 전년(13.7%, 3,112개) 대비 0.5%p 상승했다.

한국은행 제공


빨간불 켜진 금융시장

우리나라 기업 100곳 중 14곳은 이자 낼 돈도 벌지 못하는 이른바 '한계기업'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금융기관에서 낸 빚은 지난해말 기준 108조원에 육박했다.

26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2019년 9월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외부 회계감사를 받는 기업 중 3236곳이 한계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계기업은 2017년 3112개로 전체 외감기업 중 13.7%였으나 지난해는 이 비중이 14.2%로 증가했다.

한계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기업으로, 돈을 벌어 이자도 다 갚지 못하는 상태가 3년째 계속된 기업을 뜻한다.

대기업 중 한계기업 비중은 10.6%로 0.7%포인트, 중소기업 중 한계기업 비중도 14.9%로 0.5%포인트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35.8%), 조선(24.0%), 부동산(22.9%), 해운(16.8%), 운수(18.7%) 분야의 한계기업 비중이 평균치를 웃돌았다.

이들 한계기업이 금융회사에 진 빚은 지난해 말 107조9000억원으로 1년새 7조8000억원 늘었다. 외감기업 전체 여신 중 한계기업 여신 비중은 13.8%로 0.4%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대출이 크게 늘었다. 대기업 중 한계기업 여신 비중이 11.3%로 1년새 0.1%포인트 늘어난 데 반해 중소기업은 19.4%로 0.9%포인트 상승했다.

한계기업만 급증한 게 아니라 곧 한계기업 상태로 전락할 기업의 비중도 늘어났다. 이자보상배율이 2년 연속 1 미만인 기업 비중은 2017년 19.0%에서 지난해 20.4%로 커졌다. 이들 기업은 이듬해에도 이자보상배율이 1을 밑돌면 한계기업이 된다.

실제 한계기업이 된 '전이율'은 2017년 53.8%에서 지난해 63.1%로 높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한계 상태로 진입·잔류하는 기업은 늘었지만, 이 상태를 벗어나는 기업은 줄었다"면서 "한계기업은 채무상환능력이 취약한 데다 저신용등급 또는 자본잠식 상태인 기업이 많아 경영 여건이 더 악화하면 부실위험이 급증한다"고 지적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