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경제인 공동성명 발표 "정치·외교가 `경제 걸림돌` 되면 안돼"

경제관계·기업협력 등 우려 속
"교류 끊어져선 안돼" 한목소리
양국 정부의 대화도 강력 요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韓日경제인 공동성명 발표 "정치·외교가 `경제 걸림돌` 되면 안돼"
24일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열린 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손 회장.

박동욱기자 fufus@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정치·외교 관계가 양국 기업 협력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적절한 조치가 강구되기를 강력히 요망한다." 한·일 경제인들이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한일경제협회와 일한경제협회는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틀 간의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일정을 마치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 203명, 일본 측에서 106명 등 300여명의 경제인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양국 민관의 선배들이 쌓아온 호혜적, 양호한 경제관계가 위기에 처해 있음을 깊이 우려한다"며 "이러한 어려운 시기일수록, 지금까지 발전시켜 온 경제교류의 유대가 끊어져서는 안 된다는 신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일의 호혜적인 경제 관계의 유지·발전을 위해서는, 정치·외교 관계의 복원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정치·외교관계가 양국 기업 협력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우리는 양국 정부의 대화 촉진에 의해 한일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가기 위한 적절한 조치가 강구되기를 강력히 요망한다"고 덧붙였다.

양국 경제인들은 또 △제3국에서의 한일 협업의 지속적 추진 △양국의 고용 문제, 인재개발 등에 관한 공통과제의 해결을 위한 협력 △경제·인재·문화 교류의 지속·확대 △차세대 네트워크·지방교류 활성화 등 한일의 우호적 인프라의 재구축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을 향한 협력 등의 과제에 대해 연계해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이틀 째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양국 경제인들이 나와 한·일 통상갈등에 따른 어려움과 해법 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했다. 모리야마 도모유키 한국미쓰이물산 대표는 반일 불매운동이 양국 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며, "내 희망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한일관계의 정상화"라고 말했다.

무코야마 히데히코 ㈜일본종합연구소 수석주임연구원은 한국 경제에서 탈 일본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해법으로 '제3국에서의 양국 간 협력'을 제안했다. 이우광 ㈜농심 사외이사는 양국이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베트남을 '제3국 협력'의 유력한 후보지로 꼽았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