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개인비서` 미래 업무환경 제시

삼성SDS, 레드닷 최고 디자인상
녹스 포털 협업 솔루션도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상 개인비서` 미래 업무환경 제시
2019 레드닷 디자인어워드 최고 디자인상을 수상한 삼성SDS의 녹스 포털 가상 개인비서 화면
삼성SDS 제공


삼성SDS(대표 홍원표, www.samsungsds.com)는 '녹스(Knox) 포털' 협업 솔루션의 미래 컨셉으로 설계한 '가상 개인비서'가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최고 디자인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회사는 '디자인 컨셉' 부문 최고 상인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상'을 받았다.

1995년부터 매년 독일에서 개최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어워드,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다.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컨셉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한다.

올해 '디자인 컨셉' 부문에는 34개 분야 총 4218개 출품작이 경쟁을 벌여 분야별 1개씩만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상에 선정됐다. 녹스 포털 협업 솔루션은 '스마트' 분야에서 최고 상을 받았다.

레드닷 측은 "삼성SDS의 가상 개인비서는 사용자 경험을 창의적으로 반영한 화면 디자인을 채택했을 뿐만 아니라, AI 기술을 적용해 미래 업무환경을 혁신적으로 바꾸는 개선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며 디자인상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가상 개인비서는 AI 기술로 각 작업자의 일정을 분석해 일의 우선순위와 중요도를 파악해 중요한 일을 놓치지 않도록 도와준다. 또, 글로벌 협업자간 회의 시 실시간 통역, 회의록 자동작성 등을 지원한다.

박학규 삼성SDS 부사장(COO)은 "이번 수상으로 삼성SDS의 디자인 역량과 경쟁력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게 됐다"면서 "최고 수준의 사용자 경험이 반영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