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韓日 갈등 해법은 R&D·혁신"

공유행사 'LS T-페어' 격려사
최고경영진·연구원 400명 참석
"도전적 에너지로 혁신 나서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자열 "韓日 갈등 해법은 R&D·혁신"
지난 23일 구자열 LS그룹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LS T-Fair 2019'에서 우수과제로 선정된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LS그룹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한·일 무역전쟁과 보호무역 등을 극복할 해법은 '연구·개발(R&D)과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LS그룹은 구 회장이 지난 23일 경기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그룹 차원 연구개발 성과 공유 행사 'LS T-페어(fair) 2019'에서 격려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24일 밝혔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기업들의 최대 현안인 한·일 무역 갈등의 격화 양상 속에서 결국 'R&D와 혁신'이 이 난국을 타개할 핵심 열쇠"라며 "주력 사업 분야에서 고부가가치 제품과 서비스 개발로 후발주자와의 격차를 벌리고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대응해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려면 이러한 R&D 우수 사례들이 더 많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드자동차의 창업자인 헨리 포드의 말을 인용해 "비행기가 이륙할 때에는 바람의 힘을 뒤에서 받지 않고, 맞서기 때문에 뜬다는 것을 기억하라"며 "AI(인공지능), 5G(5세대 이동통신) 등 기술 환경이 급변하고 주변 상황이 녹록지 않지만, LS만의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에너지로 여러분이 그룹의 혁신 선봉장이 돼주길 바란다"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이번 행사에는 구자열 회장을 비롯한 구자엽 LS전선 회장 등 회장단과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연구원 400여명이 참석해 R&D 성과를 공유하고 우수 과제 발표와 시상식을 진행했다.

우수 R&D 과제로는 LS전선의 버스덕트(전선 등을 강철외함에 수납한 배선통), LS엠트론의 트랙터 파워시프트(자동차 기어 등을 작은 조작력으로 조절할 수 있는 변속 장치) 등 5가지가 선정됐다.

'LS T-페어'는 2004년부터 열리기 시작했으며 올해는 우수 과제에 대한 전시를 생략하고 인문학·비즈니스 특강, 참석자 네트워킹 등 프로그램을 새롭게 도입했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