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오점…더 이상 충격적인 장면을 국민에게 보이지 말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오점…더 이상 충격적인 장면을 국민에게 보이지 말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피의자 신분의 법무부 장관이 끝까지 자리에서 버티다가 11시간 동안 압수수색을 당한 것은 문재인 정권이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검찰 소환, 구속영장 청구 등 더 이상 충격적인 장면을 국민에게 보이지 말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신청하는 압수수색 영장마다 발부되고, 현직 장관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까지 나와 모든 상황과 정황이 결국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각종 혐의에 대한) 직접 관여, 개입으로 모여가고 있"는데 "청와대는 이 사상 초유의 사태에 한마디 말도 없고, 여당은 여전히 범죄 혐의점이 없다는 말만 반복한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 제출 논의를 다른 야당과 다시 한번 시작하도록 하겠다. 상식과 양심이 있는 다른 야당과 일부 여당 의원들의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