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단상병 고백 "`이순신 장군` 역할 후..눈높이 맞으면 얘기 안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명민 단상병 고백 "`이순신 장군` 역할 후..눈높이 맞으면 얘기 안했다"
김명민 단상병(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방송화면 캡처)

'선을 넘는 녀석들' 배우 김명민이 단상병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에는 이순신 장군이 승리의 역사를 쓴 장소 '통영'으로 역사 탐사를 떠나는 설민석-전현무-유병재와 게스트 김명민, 김인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명민은 그의 레전드 작품 '불멸의 이순신' 속 이순신 장군을 이야기하던 중, 자신에게 병이 생겼다고 고백을 했다.

김인권이 "이순신을 연기하셨던 김명민 선배랑 여기에 오니까 뭔가 감격스럽다"고 말하자, 김명민은 "처음에 이순신 장군 역할을 맡아 연기를 할 때는 부담감이 컸었는데 하고 나니 묘한 쾌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상병이 생겼다. 단상 위에 올라가서 사람들을 내려다보며 이야기하는 버릇이다. 눈높이가 맞으면 얘기를 안했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명민은 "저보다 나이가 많은 선배님들이 저보다 아래 계급으로 나왔다. 촬영에 들어가면 '장군님' 하고 깍듯이 대해주시는데, 거기서 호통 치는 쾌감이 있더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