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해명, “연예계 은퇴하냐”는 김희철에 “또 깐족댄다” 발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준하 해명, “연예계 은퇴하냐”는 김희철에 “또 깐족댄다” 발끈
정준하 해명(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정준하가 연예계 은퇴설에 대해 해명했다.

정준하는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해 은퇴설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슈퍼주니어 김희철은 정준하가 운영 중인 음식점을 찾아 "연예인 은퇴하지 않았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정준하는 "또 깐족댄다"며 민망해했고, 김희철은 "최군이 '준하 형님은 연예계 활동 생각 없으신 것 같던데요. 가게에 집중하고 계세요'라며 진심으로 걱정하더라. 그래서 나는 형이 은퇴하는 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준하는 억울해하며 "갑자기 최군이 유튜브 방송 촬영을 와 MBC '무한도전' 끝나면 뭐할거냐고 물었다. '무한도전'이 꽤 오래갈 줄 알고 '그쯤 되면 은퇴하지 않을까' 했다. 근데 '무한도전'이 이렇게 금방 끝날 줄 몰랐다. 50도 되기 전에"라고 회상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방송에 꿈이 없다고 생각한 게 나 볼 때마다 형이 맨날 맛만 보고도 막걸리 맞출 수 있다고 이야기했잖아"라고 말을 꺼냈고, 정준하는 "막걸리가 아니라 전통주 자격증이다"라며 전통주 국가대표 소믈리에 자격증 취득 사실을 알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정준하는 "이러니 잠정 은퇴했지"라며 끊임없이 깐족대는 김희철에게 "은퇴한 거 아니라니까"라고 발끈해 폭소를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