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결국엔 통일될 것"… 재선앞둔 대만 총통 압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왕이 "결국엔 통일될 것"… 재선앞둔 대만 총통 압박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21일 베이징에서 제레미아 마넬레 솔로몬제도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의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은 반드시 통일돼야 하며 결국에는 통일될 것"이라고 말했다.

왕 위원은 대만과 최근 단교한 태평양의 섬나라 솔로몬제도가 전날 중국과 국교 관계를 수립한 뒤 이같이 말했다고 22일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내년 1월 재선을 노리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을 재차 압박하려는 의도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왕 위원은 "사실상으로도, 법리적으로도 대만은 과거와 현재, 장래에 중국 영토를 구성하는 불가분의 일부"라면서 "이런 지위는 변하지 않을 것이며 바뀔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직 중국과 수교하지 않은 나라들은 몇 안 되는데 이들 나라의 양식 있는 사람들이 점점 시대의 대세에 순응하는 정의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최근 며칠 사이 태평양 섬나라인 솔로몬제도와 키리바시가 잇달아 대만과 단교했다. 이는 차이잉원 총통에게 큰 타격이다. 대만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는 15개로 줄었다. 대부분 남미와 태평양의 작은 나라들로 나우루, 투발루, 팔라우 등이 있다.

중국은 개발기금 지원 등 자본을 앞세워 대만 수교국을 상대로 자국과 수교할 것을 압박하면서 대만을 외교적으로 고립하려는 전략을 취해왔다. 특히 차이 총통이 2016년 취임한 이후 부르키나파소, 도미니카공화국, 엘살바도르 등 7개 나라가 대만과 단교했다.

한편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2일 중요 국제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종소리'(鐘聲·종성) 평론에서 솔로몬제도가 중국과 수교한 것은 "역사의 흐름에 부합하는 올바른 결단"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중국 전체를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 정부이며 대만은 중국 영토에서 뗄 수 없는 일부분일 뿐으로, 이는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공통 인식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