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부채폭탄 경고등… 1990년대 경제위기 재발 가능성

맥킨지, G2무역전쟁 여파 분석
기업 채무상환 능력 전반적 감소
이자 내기 힘든 기업 큰 폭 증가
자본 유입 급증, 외부충격 취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亞 부채폭탄 경고등… 1990년대 경제위기 재발 가능성
[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글로벌 경기가 둔화하면서 아시아 주요국들의 부채에 대한 우려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22일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는 '아시아 금융체계의 스트레스 징후' 보고서에서 1990년대 말 아시아를 강타한 경제 위기의 재발 가능성을 진단했다.

맥킨지는 기업의 채무상환 능력이 전반적으로 약해졌다는 점을 먼저 우려로 지적했다. 중국, 인도, 호주, 홍콩, 인도네시아의 경우 장기 회사채 중 이자보상배율(ICR) 1.5 미만인 기업이 발행한 채권의 비율이 2017년 25%를 넘었다. ICR은 이자와 세금을 내기 전의 기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으로 1.5 미만이면 이자를 내기에도 벅찬 상황이다.

ICR이 1.5 미만인 기업이 발행한 장기채의 비율이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이던 2007년보다 높아 문제로 지적된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이던 2007년 당시와 비교하면 중국은 이 배율이 21%포인트 높은 37%, 호주는 6%포인트 오른 27%, 인도는 30%포인트 상승한 43%를 기록하고 있다.

맥킨지는 이 비율이 25% 이상이면 전반적 부실 수준이 높고, 20% 미만이면 낮은 것으로 평가한다.

한국은 이 비율이 20%로 2007년보다 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맥킨지는 말레이시아, 한국, 태국, 상가포르의 경우 ICR이 3 미만인 기업들이 발행한 장기채 비율이 40% 이상이라고 말했다. 이런 수준은 원금상환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는 상황을 의미한다. 맥킨지는 한국과 호주의 가계부채가 지속하기 어려운 만큼 높은 수준으로 누적됐다는 점을 취약점으로 지적했다.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작년 3분기 기준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는 호주가 123%, 한국이 97%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들어 호주에 가계부채를 면밀히 감시하라고 권고했고, 한국도 자체적으로 경계를 기울이고 있다.

맥킨지는 은행 수익성이 떨어져 부실화 위험이 큰 비제도권 대출, 외화표시 채무가 증가한다는 점도 우려했다. 아시아 은행들의 평균 자기자본에 대한 수익률(ROAE)은 2010년 12.4%이던 것이 작년에 10%까지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국경을 넘나드는 자본의 흐름이 2007년 정점을 찍고 감소했으나 아시아 유입은 오히려 급증했다는 점도 불안 요소로 꼽혔다. 맥킨지의 IMF 자료 분석에 따르면 아시아 20개국으로 유입된 자본은 2017년에 글로벌 금융위기 전의 고점을 돌파한 데 이어 작년 1조6000억 달러(약 1900조원)에 달했다. 이런 추세는 아시아 금융시장이 외생변수에서 오는 충격에 취약해질 수밖에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맥킨지는 "여러 여건이 누적돼 실제로 위기를 촉발할지는 지켜볼 일"이라면서 "정부와 기업은 잠재적 위기 촉발 요인들을 주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그같은 요인으로 금리변동 추세, 글로벌 경기 둔화, 지속적인 통상마찰 등을 지목했다.

전문가들은 소비와 투자를 저해하는 부채의 심각성이 클수록 경기둔화나 침체의 골이 깊고 기간도 길어진다고 보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지난 19일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최저인 2.9%로 하향 조정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