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미-이란 중재자 자처…성과는 글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미국 뉴욕의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회담한다. 그는 미국과 이란 사이 갈등의 중재자를 자처하고 나섰다.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가 23일 오후 일본에서 미국 뉴욕으로 출발한 뒤 25일 새벽(일본시간)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회담한다고 밝혔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로하니 대통령에 중동의 긴장 고조 상황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전달한 뒤 회담 결과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전달한다. 아베 총리는 26일 새벽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계획이다.

아베 총리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시설 피격 이후 이란과 미국 사이의 긴장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중재자로 나설 계획이다. 다만 실제 아베 총리가 갈등 완화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아베 총리는 앞서 지난 6월에도 이란을 전격 방문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가 뉴욕에서 다시 로하니 대통령을 만나는 것에는 중재 성과를 노리기보다는 자신이 '이란-미국 갈등의 중재자'라는 이미지를 국제 사회와 자국 여론을 향해 심어주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는 평가다. 산케이신문 같은 일본의 친정부 성향 매체들은 일-이란 정상회담 소식을 소개하며 중재자로서의 아베 총리의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日 아베, 미-이란 중재자 자처…성과는 글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