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韓여행객 반토막" 주요 신문 헤드라인 장식

JNTO 발표, 일간지 4곳에 실려
관광업계 등 구체적 수치로 체감
불매 3개월만에 감소폭 6배 달해
'송환법'사태 홍콩 여행객도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정부 "韓여행객 반토막" 주요 신문 헤드라인 장식


일본 주요 일간지들이 19일 한국의 여행 불매 운동으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 수가 반토막이 났다는 일본 정부 발표를 일제히 1면 머리기사로 다뤘다.

일본 언론들은 한국에서 뜨겁게 번진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의 결과가 구체적인 수치로 나오자 바짝 긴장하면서 지방 관광지와 관광업계의 피해가 현실화됐다고 우려했다.

이날 일본의 주요 일간지 6개 중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산케이신문 등 4곳(사진)은 조간 지면에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이 전년 동기 대비 절반가량 줄었다는 전날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발표를 1면 기사로 실었다.

요미우리는 "8월 방일 한국인 여행자수가 전년 동기의 거의 절반가량 줄었다"며 "이 영향으로 전체 외국인 일본 방문자 수는 11개월만에 전년 대비 감소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단체와 개인 모두 신규 예약이 감소하고 있다"는 다바타 히로시(田端浩) 관광청 장관의 발언을 전하며 한국 여행자의 일본 방문이 앞으로도 저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JNTO가 전날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30만8700명에 그치면서 작년 동월과 비교해 48.0% 떨어졌다. 감소 폭은 불매 운동이 시작된 첫 달인 7월 감소 폭(7.6%)의 6배에 가깝다. 지난 1∼8월 방일 한국인은 473만31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9.3% 감소했다.

한국인은 일본 관광시장에서 지금까지 중국인 다음으로 많이 찾는 2위의 외국인 손님이었다.

요미우리는 한국뿐 아니라 대만과 홍콩 여행자의 감소도 우려된다며 1∼8월 대만에서 일본을 방문한 여행자 수가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그쳤으며 홍콩 여행자 수는 송환법 반대 시위의 장기화로 2% 줄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대만과 홍콩 모두 '재방문자'의 비율이 80% 이상이라며 "일본 여행이 질리기 시작한 것"이라는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아사히신문 역시 관련 소식을 전하며 "한일 간 대립 완화 징조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본의 실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해 지고 있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신문은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2020년까지 연간 일본 방문 외국인 수를 4000만명으로 늘리겠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 달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 정부의 '연간 외국인 여행자 4000만명' 목표와 관련해 도쿄신문은 "목표 달성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고 표현했으며,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달성이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