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中 사이버전 대비 15개국 참가 연합훈련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北·中 사이버전 대비 15개국 참가 연합훈련 계획"
[연합뉴스]

미국이 북한과 중국 등의 사이버공격에 대비해 15개국 이상이 참여하는 대규모 연합훈련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의 윌리엄 브렌트 크리스턴슨 타이베이 사무처장은 지난 17일 현지에서 열린 사이버보안 관련 강연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과 해킹을 통한 금융범죄, 주요 사회기반시설 공격에 대비해 '사이버 공격과 방어 훈련'을 오는 11월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한 첫 연합훈련에 미국과 대만을 비롯해 최소 15개 나라가 참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대만을 제외한 나머지 참가국 명단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미국의 사이버안보 전문가인 매튜 하 민주주의수호재단 연구원은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겨냥한 첫 연합훈련이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대만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이와 더불어 대만과 사이버안보 분야 협력 강화 차원에서 미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국의 위협정보 실시간 공유 플랫폼인 'AIS'에 대만을 포함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