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 유동성 확대… 중국도 내리나

인민銀 LPR 추가 인하 가능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중 유동성 확대… 중국도 내리나
중국 인민은행 청사[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또다시 인하하자 중국 역시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고개를 들고 있다.

19일 중국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중국 인민은행은 20일 향후 한 달간 적용될 대출우대금리(LPR)를 고시한다.

LPR는 시중 18개 은행 보고 값을 평균해 매달 20일 발표된다. 지난달 20일 1년 만기 LPR가 기준금리인 4.35%보다 0.1%포인트 낮은 4.25%로 고시된 바 있다.

시장에선 이달 LPR가 추가로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앞서 인민은행은 경기 둔화에 대처하고자 지난 16일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낮춰 시중에 9000억 위안(약 152조원)의 유동성을 공급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은행들의 대출 여력 확대로 시중 유동성이 많이 늘어난 터여서 시중금리 인하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원빈(溫彬) 민생(民生)은행 수석 애널리스트는 중국경제망과 인터뷰에서 최근 단행된 지급준비율 인하의 영향으로 1년 만기 LPR가 전달의 4.25%에서 4.1%로 0.15%포인트 낮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신(中信)증권도 인민은행이 1년 만기 LPR를 15∼20bp(1bp=0.01%) 낮춰 실물경제를 지원하고 경제 안정화를 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달 LPR가 내려가면 중국이 근 4년 만에 본격적인 금리 인하기에 접어드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중국은 2015년 말부터 기준금리 성격인 1년 만기 대출 금리를 4.35%로 줄곧 유지하고 있었다.

중국이 자국의 부채 문제가 여전한데도 돈줄을 풀어 경기 둔화 대응에 나서는 것은 그만큼 중국이 받는 경기 하방 압력이 크다는 것을 시사한다.

미·중 무역전쟁 충격의 여파 속에서 올해 들어 중국의 경기 둔화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 올해 2분기 경제 성장률은 관련 통계 공표 이후 최악인 6.2%까지 떨어져 올해 경제성장률 마지노선을 6.0%로 정한 중국 정부는 현재 비상에 걸렸다.

중국은 여전히 대외적으론 중립적 성격의 '온건한 화폐정책' 기조가 바뀐 것은 아니라고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중국은 시장 예상과 달리 이달 만기가 도래한 중기유동성 지원창구(MLF) 대출 금리를 인하하지 않았는데, 이는 유동성 공급 확대 기조 속에서도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됐다.

지링하오(吉靈浩) 장하이(江海)증권 애널리스트는 돼지고깃값 폭등으로 연 3% 소비자물가관리 목표가 위협받고 있다는 점, 완화적 통화정책이 위안화 평가절하를 초래해 자본 이탈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인민은행이 진퇴양난의 상황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