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하라다 "원전오염수 바다 방류" 망언

인터넷 방송서 일관된 주장
대책 못 내놓은 정부 비판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하라다 "원전오염수 바다 방류" 망언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전경 [연합뉴스]


후쿠시마(福島) 원전의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일본 정부의 전 환경담당 각료가 또다시 같은 주장을 반복했다.

1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전 환경상은 전날 밤 인터넷방송 '아메바TV'에 출연해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 대해 "밖에 방출해 희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오염수 처분 방법을 논의하는 정부 소위원회가 13차례나 열렸지만 결국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또 "소위원회가 여러가지 방법을 논의했지만 해양 방류 외에는 어떤 것도 현실적인 방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라다 전 환경상은 퇴임 직전인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해 "(바다에) 방류해 희석하는 것 말고 방법이 없다"며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도 '안전성, 과학성으로 보면 괜찮다'고 말하고 있다"고 했다.

2011년 대지진의 영향으로 수소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오염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처리되지 못한 채 원전 부지의 물탱크에 보관돼 있다. 일본 정부는 정화시설에서 오염수를 정화했다며 '처리수'로 부르고 있지만,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라이튬)는 여전히 남아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땅속에 묻거나 수증기 형태로 공기 중에 방출하는 등의 6가지 방법을 놓고 검토 중이다.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놓고 해양 방류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정치권에서 잇따라 나오고 있다.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오사카(大阪) 시장은 지난 17일 "영원히 탱크에 물(오염수)을 넣어두는 것은 무리"라며 오염수를 오사카 앞바다에 방출하는 데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