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차관보 "韓·日갈등 해소에 적극 관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차관보 "韓·日갈등 해소에 적극 관여"
美 상원 청문회에 출석한 스틸웰 국무부 차관보[DPA=연합뉴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8일(현지시간) 한·일 갈등 해소에 상당한 시간을 들여 적극 관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 출석해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즈 의원이 미국의 중요한 동맹인 한국과 일본 양국의 갈등 해결을 위해 미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메넨데즈 의원에게 "내가 (부임 후) 두 달 반 동안 양측의 우려에 대처하기 위해 카운터파트들과 내 수준에서 협력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들였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8월 초 동아시아 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에서 양측이 적극적이고 생산적인 관점에서 이 문제에 접근하도록 노력하기 위해 또 다른 3자 회담을 개최했다"며 "우리는 양국이 그들의 우려를 계속 표명하는 대신 잠시 멈추고 해결책을 찾도록 격려했다"고 말했다.

이는 일본이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심사 간소화 혜택 대상인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직후인 지난달 2일 태국 방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도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일본의 결정을 앞두고 일종의 휴전 제안인 '현상동결 합의(standstill agreement)'를 양국에 촉구한 바 있다.스틸웰 차관보는 민주당 팀 케인 의원이 한일관계 복원 방법에 관해 묻자 "이 과정이 (한일간) 시작되는 것을 지켜볼 때 행정부가 지금까지 해온 것이 답이라고 생각한다"며 답변 과정에서 '보복(tif-for-tat)'이라는 단어를 쓰기도 했다. 그는 "현재의 문제에 대한 긍정적 해결책을 찾기 위해 계속 협력하고 양국을 독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또 미 하원 외교위 산하 아시아·태평양 및 비확산 소위에도 출석해 미국의 역할을 주문하는 민주당 브래드 셔먼 의원의 질문에 "나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말하지 않았다"고 한 뒤 양자, 3자 만남을 많이 가졌다면서 "많은 시간을 전화로 불태웠다"라고도 표현했다.

그는 또 "우리는 분명히 관여하고 있다"며 "1965년 (한일) 협정에 포함된 중재 메커니즘이 있고 우리가 양측이 활용하도록 권장하는 다른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어느 한쪽 손을 들어주긴 어렵다는 취지로 답한 뒤 "해결책은 뒤돌아보는 것을 멈추고 그들 자신의 안보와 번영을 위해 협력의 중요성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에 주둔한 미군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북한 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 필요성 등도 거론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