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100억원 규모 정보화사업 `전자계약`으로 싹 바꾼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를 위해 이달부터 정보화 사업 추진 계약업무에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한 전자계약 방식을 전면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나라장터는 조달청이 운영하는 공공기관 물자구매 및 공사 계약 입찰 통합시스템이다.

이번 전자계약 방식 도입은 캠코의 정보화 사업 관련 하드웨어(H/W)·소프트웨어(S/W) 유지보수 계약 등 연간 100억원 이상 규모의 계약을 기존 대면계약에서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한 전자계약으로 변경함으로써 계약관리의 투명성을 개선하고 정보화사업 계약업무의 공정성·청렴도를 제고하기 위해 추진됐다.

캠코는 계약 당사자 간 대면 접촉 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한 업무청탁, 갑질행위를 사전에 방지하고 불필요한 행정절차를 간소화함으로써 계약상대방의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계약업무 청렴도 설문조사를 통해 정보화사업의 공정성을 강화하고 청렴한 공공조달시장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캠코는 대부분의 IT회사가 수도권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계약 관련 업무 협의가 필요할 경우 전국 12개 캠코 지역본부에 설치돼 있는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예정이다.

캠코 관계자는 "전자계약 전면 도입을 통해 정보화사업의 공정성과 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보화사업 운용방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공정하고 투명한 공공조달시장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사회적 가치 구현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