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사우디 피격 유가 폭등에 석유화학주 강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시설 피격 영향에 국제유가가 급증하자 16일 장 초반 석유화학주가 동반 강세다.

이날 오전 9시48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석유 유통업체 흥구석유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82%)까지 오른 6530원에 거래 중이다.

한국석유(23.29%)와 극동유화(11.69%)도 급등세를 보였다.

금호석유우(2.12%), 미창석유(3.05%), S-Oil(3.31%), SK이노베이션(3.26%), E1(1.93%) 등도 동반 상승했다. GS칼텍스의 기업가치가 반영되는 GS(2.95%)도 올랐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있다.

이날 싱가포르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은 장 초반 배럴당 11.73달러 오른 71.95달러로 19% 넘게 치솟았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특징주]사우디 피격 유가 폭등에 석유화학주 강세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