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피격에 한국 등 아시아 원유공급 차질 우려”

KB증권 “국제유가 일시에 10달러 오를수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KB증권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시설 피격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일시에 배럴당 최대 1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16일 진단했다.

김두언 연구원은 "당분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가 배럴당 5∼10달러 안팎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사우디는 비축유를 통해 생산 차질을 상쇄할 계획이나 생산 차질 규모를 고려하면 일시적 수급 불균형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특히 사우디로부터 원유를 공급받는 한국, 대만,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의 공급 차질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다만 추세적 상승으로 보긴 이르다는 평가다. 그는 "국제유가 상승이 추세적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이번 사태로 사우디의 공급 차질이 장기화할 경우 미국 등 국제에너지기구(IEA) 회원국들의 비축유 방출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란 대통령과 대화 가능성도 남아 있으며 글로벌 경기 하강 기조가 이어지는 점도 수요 측면에서 국제유가 상승을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소유한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사우디의 원유 생산 절반이 차질을 빚는 사태가 발생했다.차현정기자 hjcha@dt.co.kr

“사우디 피격에 한국 등 아시아 원유공급 차질 우려”
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탈황·정제 시설 단지에서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