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문가 설문] ‘조국 임명’ 절반이상 부정적… 67%“가족비리 사실땐 사퇴해야”

60% 과반수 넘어… "동의" 37%
경제전문가 임명철회 견해 비슷
수사정보 유출 여야 쟁점화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제전문가 설문] ‘조국 임명’ 절반이상 부정적… 67%“가족비리 사실땐 사퇴해야”


[경제전문가 설문] ‘조국 임명’ 절반이상 부정적… 67%“가족비리 사실땐 사퇴해야”


디지털타임스 경제 전문가 설문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두고 정치권에서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제전문가 10의 6명 꼴로 그의 임명 절차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0의 7명 가량이 향후 조국 장관의 가족 비리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15일 디지털타임스가 경제 분야 국책경제연구원과 민간 경제연구소 연구원, 대학 교수, 금융권 임원 등 경제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에 동의하는 응답은 37%(11명)에 불과했다. 반면 '동의하기 어렵다'(33%, 10명)거나 '절대 동의할 수 없다'(27%, 8명)는 의견은 60%로 과반수를 넘었다. 기권은 1명(3%)였다.

가족들의 비리가 향후 사실로 드러날 경우 조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과반수 이상인 67%가 '그렇게 생각한다'는 의견을 냈다.

세부적으로 보면 '매우 그렇다'는 의견이 37%(11명), '그렇게 생각하는 편이다'라는 의견은 30%(9명)였다. 반면 '사퇴할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의견과 '사퇴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은 각각 27%(8명), 3%(1명)에 그쳤다. 응답을 포기한 기권자는 1명(3%)이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일부 야당에서 조국 장관에 대한 임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하는 가운데 주요 경제전문가들도 이들과 비슷한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다만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여당과 야당이 쟁점으로 번진 것에 대해선 우려의 시각이 높았다.

조국 장관이 후보자 때 청문회 과정에서 나온 검찰의 수사정보 유출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정치개입으로 규정하고 자유한국당은 검찰에 부당한 압력을 주고 있다고 반발한 것에 대해 경제전문가 76%는 '문제가 있다'고 답변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매우 문제있다'는 의견은 30%(9명), '일정부분 문제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46%(14명)였다. 반면 매우 정당하다는 10%(3명), '일정부분 정당하다'는 응답비율은 7%(2명)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 여러 분야 중 혁신이 가장 필요한 분야로 국회 등 정치권을 선택한 비율이 83%로 나타나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는 지난 7월 설문조사한 결과(60%)보다 23% 늘어난 수치다.

앞서 본지가 지난 7월 21일 경제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결과를 보면 같은 질문에서 국회 등 정치권을 꼽은 비율은 60%(18명)였다. 정치권의 혁신을 요구하는 경제전문가들의 목소리가 한층 더 높아진 것이다. 다음으로 노동계(20%, 6명)와 관료사회 10%(3명)·기업(3%, 1명) 순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언론(7%, 2명)과 제왕적 대통령(3%, 1명)이 꼽혔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설문조사 대상: 국책 및 민간경제연구원, 교수, 금융권 임원 및 금융 종사자 등 31명.

참고사항 : 설문응답자의 상당수가 익명을 요구하여 사명 및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