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문가들 “조국장관 비리사실 드러나면 사퇴해야”...文대통령 국정운영 `못한다` 5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경제 전문가의 67%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 결과 가족 비리가 사실로 드러나면 장관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60%는 조 법무부 장관 임명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선 "못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정책에 대한 경제 전문가 점수는 각각 50.34점, 54.82점으로 모두 '낙제'인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타임스가 지난 9월 9일부터 11일까지 경제 분야 대학 교수, 국책연구소와 민간 경제연구소 연구원, 금융권 임원 등 경제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지난 9일 임명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 비위 혐의가 향후 검찰 수사 결과 사실로 드러나면 조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11명)와 '그렇게 생각하는 편이다'(9명) 등 응답자 30명 가운데 20명(67%)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퇴할 정도는 아니다'(8명), '사퇴해선 안된다'(1명) 등 사퇴에 부정적인 응답자는 9명(30%)이었고, 1명은 기권했다.

조 장관 임명에 동의하냐는 질문엔 '절대 동의할 수 없다'(8명), '동의하기 어려운 편이다'(10명) 등 18명(60%)이 부정적으로 답했다. 이에 비해 '적극 동의한다'(2명), '동의하는 편이다'(9명) 등 긍정적 응답자는 11명(37%)이었다. 1명은 기권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못한다'는 응답자가 16명(53%)으로 가장 많았고, '보통이다'(8명) '잘한다'(5명) '기타의견'(답하지 않음. 1명) 등의 순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인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혁신성장 정책에 대해 100점 만점 기준으로 점수를 매겨달라는 설문을 집계한 결과, 평균 점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50.34점, 혁신성장 정책이 54.82점으로 모두 '낙제'를 면치 못했다.

정부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대응을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못하고 있다'(5명), '매우 못하고 있다'(8명) 등 44%가 부정적으로 답한 반면 '매우 잘하고 있다'(2명), '잘하고 있다'(8명) 등 33%만이 긍정적으로 답했다. '보통이다'(7명)가 23%였고, 1명은 교육개혁과 일관된 정책이라는 기타의견을 냈다.

또 우리나라에서 가장 혁신이 필요한 분야가 어디냐는 질문에 '국회 등 정치권'이라는 답한 비율(2개 중복응답)이 83%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관료사회(46%), 노동계(33%) 등의 순이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