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기 빠르게 둔화…정부, 적극적 경기부양 나서야" 현대경제硏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경기가 빠르게 둔화하는 가운데 국내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적극적인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5일 '최근 글로벌 경기 동향 및 주요 경제 이슈' 보고서에서 "세계 경기 둔화 흐름 가속화와 경기 하방 리스크 현실화 가능성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OECD 회원국의 경기 선행지수가 지난해 6월 100.1을 기록한 후 올해 1월 99.4, 2월 99.3을 지나 7월에는 98.8까지 하락했다고 전했다. 경기 선행지수는 앞으로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로 기준선인 100 아래로 떨어지면 경기가 수축 국면이란 뜻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7월 올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3%에서 3.2%로 하향 조정했다.

미국은 무역분쟁 고조, 세계 경기 불확실성 등에 따라 내년 경기가 둔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올해 미국의 2분기 성장률은 2.0%(연율 기준)로 1분기(3.1%)에 비해 낮아졌다. 투자와 수출이 동시 부진했다.

중국도 투자와 수출 회복세가 지연되고 있다. 중국의 2분기 성장률은 6.2%로 1분기 6.4%보다 0.2%포인트 낮아졌다.

유로존은 성장률이 급격히 떨어지는 침체 국면을 맞고 있다. 유로존 성장률은 작년 2분기 2.3%에서 올해 2분기 1.2%로 반토막이 났다. 민간소비와 수출이 부진한 상황에서 투자마저 둔화해 전체 성장률이 낮아졌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일본은 소매판매, 생산, 수출 등 주요 경제지표가 모두 나빠졌다. 신흥국 인도의 2분기 경제성장률은 5.0%로 6년 만에 최저 수준이었다.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R(Recession.경기침체)의 공포'에 빠져있고, 미중 관계가 악화하면서 무역분쟁이 무역전쟁으로 확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구원 측은 "국내 경기가 침체에 빠지지 않게 하는 거시경제 정책이 필요하다"며 "재정지출의 확장적 운용, 규제개혁,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집행 등을 통해 경기 반등에 주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