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장서 높아진 배당수익률…배당주 찜 해볼까

최근 한달 배당주펀드 수익률 2.5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주식시장이 불안정할수록 투자 매력이 높아지는 종목이 있다. 바로 배당주다. 주가가 빠질수록 주당 배당금을 주가로 나눈 값인 배당수익률은 높아지기 때문이다. 고배당을 하는 기업은 실적이 탄탄한 경우가 많아 변동성 장세에서 상대적으로 낙폭이 작다는 것도 장점이다. 특히 최근 우리나라 기업들의 배당 성향이 상승세인 데다 저금리 시대를 맞아 배당주의 매력이 부각되면서 고배당주에 대한 관심이 한층 더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코스피의 배당수익률은 2.19%로, 1년 전인 작년 9월 10일의 1.70%보다 0.49%포인트 상승했다.

펀드 운용 성과도 짭짤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국내에 설정된 271개 배당주 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은 1.21%로, 국내주식형펀드의 평균 수익률(-2.24%)보다 양호했다. 특히 최근 한 달 간은 배당주 펀드의 수익률이 2.54%에 달했다.

이정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시점은 변동성 구간이 지나고 코스피가 저점을 형성한 뒤 나타나는 회복구간으로, 초과수익률을 낼 수 있는 방안을 미리 연구해야 할 때"라며 "과거 사례를 보면 중장기적으로 배당주의 수익률이 양호했던 만큼 배당주가 현재 국면에서 훌륭한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국내 기업의 배당 성향이 지난해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등을 계기로 점차 개선되고 있어 주목된다.

오광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기업 이익 감소에도 배당 성향이 개선되면서 올해 배당금은 오히려 지난해보다 증가할 것으로 본다"며 "지난해 코스피의 배당 성향은 23.7%였는데 올해는 30%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고 전했다.

배당성향은 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의 비율로, 기업이 주주에게 이익을 얼마나 돌려주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오 연구원은 "배당 성향의 변화로 향후 어느 시점에는 배당주에 대한 리레이팅(주가 재평가)이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유진투자증권은 주당 배당금(DPS)과 당기순이익이 안정적으로 증가한 유망 배당주로 POSCO와 기업은행, GS, 웅진코웨이, KT&G, 삼성증권을 제시했다.

KB증권은 최소 5년 이상 DPS를 단 한 번도 줄이지 않고 작년 DPS와 현재 주가 기준 예상 배당수익률이 3.5%를 넘는 기업 등을 기준으로 KT&G와 POSCO, 하나금융지주, 삼성화재, 쌍용양회를 추천 배당주로 꼽았다.

삼성증권은 삼성전자와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웅진코웨이, 현대중공업지주, 한국금융지주 등을 유망 배당종목으로 제시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변동장서 높아진 배당수익률…배당주 찜 해볼까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