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첨가제형 전자담배 유통 전면금지 선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첨가제형 전자담배 유통을 전면 금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이날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알렉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 부인 멜라니아 여사, 노먼 샤플리스 식품의약청(FDA) 청장대행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공언했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에이자 장관은 "우리는 이런 제품들이 FDA 승인을 받을 수 있을 때까지 이 모든 매력적인 가향 제품을 시장에서 퇴출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관례대로 실제 집행정책이 발효하는 데는 30일가량 유예기간을 둘 것"이라며 "그 시점부터는 담배 맛이 아닌 모든 다른 가향 전자담배는 시장에서 퇴출당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가향 전자담배를 강력하게 규제하기로 한 것은 이런 담배가 청소년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 고교생 중 전자담배 흡연자는 2017년 11.7%에서 지난해 20.8%로 껑충 뛰어올랐고, 올해는 25%가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가향 전자담배 흡연과 관련해 최근 6번째 폐 질환 사망자가 나오면서 공중 보건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사실도 규제 정책을 내놓은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가향 전자담배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폐 질환자는 모두 33개 주에서 발생했으며,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FDA가 약 450건의 발병 사례를 대상으로 관련성을 조사 중이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트럼프 행정부, 첨가제형 전자담배 유통 전면금지 선언
사진제공=AP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