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연휴 중 국외시장 모니터링 강화…15일 상황점검회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이 추석 연휴에 국제금융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연휴 동안 한은 본부 외자운용원을 비롯해 뉴욕·런던·프랑크푸르트·도쿄 등 주요 금융중심지에 있는 국외사무소가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갖춘다.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오후 3시 한은 본관 대회의실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열기로 했다.

한은 관계자는 "점검회의에서 연휴 기간 국외 금융시장 상황 변화를 점검하고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한은 "연휴 중 국외시장 모니터링 강화…15일 상황점검회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30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기준금리를 1.50%로 동결하기로 한 금융통화위원회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