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여행객이 가져온 소시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발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인 여행객이 가져온 돈육가공품 소시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중국 상하이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이 가져온 돈육가공품 소시지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됐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여행객은 지난 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소시지를 휴대 반입했다고 자진 신고했다.

유전자 염기서열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유전형과 같은 형으로 확인됐다. 바이러스 생존 여부는 약 4주간 세포배양검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