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태풍 피해 농가 일손 돕기 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농림축산식품부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 일손돕기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농식품부를 비롯해 농촌진흥청·농어촌공사 임직원 등 400여명은 9일부터 이날까지 전남과 충남 등지의 피해 농가를 찾아 쓰러진 벼를 세우고 태풍으로 쓸려온 잔여물 제거 작업을 벌였다.

농식품부는 "쓰러진 벼를 방치하면 이삭에서 싹이 나거나 병충해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며 "품질 저하나 생산량 감소 같은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신속하게 피해 복구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농어촌공사는 태풍으로 막힌 논 배수로와 배수장 등을 복구하고, 각 지방자치단체는 병해충 방지를 위한 기술 지도를 펼친다.

농식품부는 "침수와 강풍으로 생육에 장애가 일어나 벼 낟알이 하얗게, 혹은 까맣게 변하는 백수·흑수 현상 등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피해 지역을 중심으로 생육상태를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농식품부, 태풍 피해 농가 일손 돕기 나서
벼 세우기 작업.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