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림 산주 매년 1만명씩 늘어…평균 1.9㏊ 소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 임야 중 사유림을 소유한 산주들이 매년 늘고 있다.

산림청이 11일 발표한 '2018년 산주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임야 637만㏊ 중 사유림(419㏊)의 소유자는 216만명으로, 이들이 소유한 평균 임야 면적은 1.9㏊ 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유림 산주는 216년 214만명, 2017년 215만명, 2018년 216만명으로 최근 3년 동안 매년 1만명 씩 증가했다. 이들의 85.6%가 3㏊ 미만의 임야를 소유하고 있으며, 시도별로는 전남 임야 소유자가 35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유림 산주는 개인, 법인, 종중, 외국인 등으로 나뉘는 데, 이 중 개인 산주는 199만명으로 전체 사유림 산주의 92%를 차지했다.

개인 산주는 전년(2017년)에 비해 7000명 늘었고, 연령대는 50대(45만명), 60대(46만명)가 절반에 가까운 46%를 점유했다.

최병암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사유림 산주가 증가하는 것은 최근 귀산촌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영향 때문"이라며 "산림의 67%인 사유림을 소유하는 산주들이 적극적인 임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산림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사유림 산주 매년 1만명씩 늘어…평균 1.9㏊ 소유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