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던 `우버`, 400여명 감원…실적악화-주가하락 `고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가 기술·엔지니어링·상품기획 부문 직원 435명을 감원했다고 미국 IT매체 테크크런치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감원 규모는 우버 전체 임직원 2만7000여 명의 약 1.6%에 달한다. 우버는 성명에서 "조직을 슬림하게 유지하기 위한 조처"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감원에 기사는 포함되지 않는다.

우버 관계자는 기술·엔지니어링 파트에서 265명, 상품기획 파트에서 170명이 회사를 떠났다고 설명했다.

우버는 "이번 감원은 창업 10년을 맞는 회사에 효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변화"라면서 "어떤 사업 부문에 집중하고, 높은 수행능력과 조직의 민첩성을 위해 높은 기준을 설정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우버는 IPO(기업공개) 이후 석 달 만에 주가가 사상 최저치로 떨어지는 등 최근 실적 악화와 주가 하락으로 고전했다.

우버는 지난 2분기 실적발표에서 52억4000만달러(6조2460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역대 최악의 실적이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잘나가던 `우버`, 400여명 감원…실적악화-주가하락 `고전`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