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성장사업 투자 팔 걷은 SK… 교직원공제회와 1.2兆 공동투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투자형 지주회사 SK㈜가 한국교직원공제회와 총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규모의 공동투자 파트너십을 체결해 투자 경쟁력 제고에 나선다.

SK㈜는 10일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SK㈜ 장동현 대표이사와 한국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교직원공제회는 약 37조원 규모의 자산을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 공제회로 민간기업과 공동투자를 위한 펀드를 단독으로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가 투자처를 발굴해 5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하면 교직원공제회가 같은 규모의 투자금을 매칭해 공동투자가 이뤄지는 구조다. 투자 기간은 4년, 만기는 8년으로 상호 협의에 따라 만기는 늘어날 수 있다. 양측은 10월 말까지 펀드 설립과 약정서 체결을 마무리하고 공동투자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교직원공제회가 SK㈜와 손잡은 것은 SK㈜의 글로벌 투자 전문성에 대한 시장의 높은 신뢰가 반영된 결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SK㈜는 바이오·제약과 반도체 소재, 신에너지 등 미래 성장동력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혁신기술과 글로벌 고성장 영역에 지속해서 투자하고 있다.

미국 의약품 생산기업 AMPAC 인수 등 글로벌 인수합병(M&A)을 비롯해 중국 동박 업체, 미국 셰일가스 수송 및 가공 업체 등 2016년 이후 약 4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SK㈜ 관계자는 "이번 공동투자 약정을 통해 우량 투자처 발굴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고 최적의 시점에 투자할 수 있어 글로벌 투자 협상력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