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은성수 위원장과 키코·DLF 접점 찾겠다"

기자들과 만남 자리서 입장 밝혀
회동 일정 관련 "아직 확정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헌 "은성수 위원장과 키코·DLF 접점 찾겠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이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의견 조율이 필요한 일에 대해 의견을 나누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과 의견 충돌을 보였던 파생금융상품 '키코(KIKO)' 문제와 함께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은행의 파생결합상품(DLS·DLF) 등에 대해 은 위원장과 절충점을 찾겠다는 것이다.

10일 윤 원장은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신한 SOHO 성공지원 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윤 원장은 "(은 위원장과의 회동 일정은) 아직 확정이 안됐다"며 "특별한 문제가 있을 것 같진 않고 여러가지 그동안 있었던 일 중 의견 조율이 필요한 일에 대해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이 언급한 '의견 조율이 필요한 일'은 키코 사건 등 최 전 위원장과 의견을 달리했던 문제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원장은 키코 사건 해결에 대한 의지를 보였지만, 최 전 위원장은 "(키코 문제가) 분쟁조정 사안인지 의문이 든다"며 엇박자를 보였다.

윤 원장은 "키코와 관련해선 더 상의를 해야 할 것으로 본다"며 "이번 DLF 건도 유사한 면이 있고, 그렇지 않은 면도 있고 해서 중간 절충점을 찾으려 노력하려 한다"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