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임명, 찬반 여론 `팽팽`…"잘못했다" 50% vs "잘했다" 47% 오차범위 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두고 긍·부정 여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0일 발표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오마이뉴스 의뢰·조사 기간 9일)'을 살펴보면 '잘못했다'는 부정평가는 49.6%로 집계됐다. '잘했다'는 긍정평가는 46.6%로 확인됐다. 긍·부정 평가는 오차범위(±4.4%포인트) 내인 3.0%포인트 차이로 팽팽하게 엇갈렸다. '모름·무응답'은 3.8%였다.

세부적으로 부정평가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 95.5%로 압도적이었다. 무당층(66.7%), 보수층(76.4%)과 중도층(55.1%), 60세 이상(65.4%)과 50대(52.3%), 대구·경북(61.2%)과 부산·울산·경남(55.7%), 경기·인천(51.0%)에서도 절반 이상이었다.

부정 여론에는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조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놓고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도입 등을 검토하고 있다.

긍정평가는 더불어민주당(86.2%)과 정의당(69.1%) 지지층과 진보층(71.6%)이 다수였다. 20대(51.8%)와 30대(62.3%), 40대(53.6%), 광주·전라(55.9%)와 대전·세종·충청(55.6%), 서울(50.2%)에서도 절반을 넘었다.

긍정 여론에는 검찰·사법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는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은 전날 취임사에서 "누구도 함부로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을 시민들, 전문가들과 함께 완수하겠다"며 검찰 개혁 의지를 드러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조국 장관 임명, 찬반 여론 `팽팽`…"잘못했다" 50% vs "잘했다" 47% 오차범위 내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