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부·장 100개+알파` R&D 전략 연내 마련키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화를 위해 지정한 '100개+α' 핵심 품목의 연구개발(R&D) 전략을 연내 마련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지난달 28일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 후속 조치와 관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달 중 전문인단을 구성해 '100+α' 품목에 대해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품목별 맞춤형 전략을 연내 마련키로 했다.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요-공급기업 간 또는 수요 기업 간 협력 모델을 추진키로 한 것과 관련해 자금·세제·규제 완화 등 패키지 지원책을 담을 계획이다.

이달 중 신설 예정인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위원장 경제부총리) 산하 대중소 상생협의회에서 소재부품장비 대·중소 상생협력 프로그램과 규제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우리 정부가 일본 석탄재 수입 관리 강화에 나선 것과 관련해 업계가 우려하는 석탄재 수급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정부가 지난달 8일 일본 수입 석탄재 폐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한 뒤 지난달 30일부터 방사능 등 전수조사를 시행 중인 가운데 시멘트 업계를 중심으로 생산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지난해 시멘트를 생산하는 데 사용된 석탄재의 40%가량이 수입산이었는데 이 물량의 99% 이상이 일본산이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석탄재 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방사능 검사 기간을 현행 4주에서 2주 내로 단축하고, 통관 전 공장 내 보관을 허용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정부, `소·부·장 100개+알파` R&D 전략 연내 마련키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