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규제 품목 7개중 6개 국산화 가능

제조공정 핵심 불화폴리이미드
SKC·이녹스 등 기술·양산 능력
불화수소는 조기 국산화 어려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규제 품목 7개중 6개 국산화 가능
주요 소재·부품과 장비 국산화 가능성 평가.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제공

일본의 수출 규제가 외교마찰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면서 소재부품 국산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수출규제 대상 또는 대상이 될 수 있는 주요 품목 7개 중 6개가 국산화가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10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의 최근 보고서인 '소재·부품·장비의 대일 수입 의존도 현황과 국산화 가능성 검토'에 따르면 분석대상 7개 품목 중 6개 품목이 2~3년 내 국산화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됐다. 지난해 대일 수입금액 규모로는 11억달러, 7개 품목의 대일 수입금액의 78% 정도가 국내 기업 제품으로 대체될 수 있다는 추정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대상인 3개 품목은 불화폴리이미드·불화수소·포토레지스트로 지난해 대일 수입액은 3억9000만 달러다. 대일 총 수입액의 0.7%에 해당하지만 제조 공정의 핵심 소재이기 때문에 공급 차질이 발생할 경우 전체 생산에 타격을 줄 수 있어 리스크가 높다.

연구소는 이 3개 품목 중 불화폴리이미드의 국산화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봤다. 불화폴리이미드는 폴더블폰 커버윈도우로 사용되는 투명 PI와 OLED 소재로 쓰이는 PSPI(광감응성폴리이미드) 등으로 활용된다. 지난해 일본으로부터 약 2000만달러에 달하는 불화폴리이미드를 수입했는데, 코오롱인더스트리, SKC, SK이노베이션, 이녹스첨단소재 등 국내 업체들의 기술력과 양산능력으로 국산화가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불화수소는 일부 국산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불화수소는 반도체 세정과 식각 공정에 사용하거나 일부 첨가제를 섞어 실리콘 산화막 두께를 줄이고 불순물을 제거하는데 사용된다. 일본 스텔라케미파 등이 20세기 초부터 불소 화학품 개발과 생산을 시작했으며, 현재 전 세계 고순도 불화수소 시장을 과점한 상태다.

국내에서는 일본 스텔라케미파와 솔브레인, 모리타케미칼과 ENF테크놀러지의 합작사가 일본 원재료를 수입해 각각 생산을 하고 있고 중국 등의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2005년까지 90%를 상회하던 수입의존도가 2018년 기준 42%로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반도체 공정에서는 불화수소 순도는 99.999% 이상이 요구돼 빠른 시일 내 국산화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 관계자는 "국내 기술이 일본 업체 수준을 완전 대체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국산으로 대체했을 경우의 수율과 안정성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문제는 감광성 유기화학 물질인 포토레지스트다. 이 물질의 대일 수입의존도는 지난해 93.1%로 특히 높다. 국내에 관련 기술이 부족해 국내 기술로 일본 제품을 대체하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