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이란 核개발 장소 발각되자 파괴"

이란 "전쟁 명분 거짓말" 반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스라엘 "이란 核개발 장소 발각되자 파괴"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이 새로운 장소에서 핵무기 개발을 위한 실험을 했다고 주장했다.[AP=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9일(현지시간) 이란이 핵무기 개발을 시도한 새로운 장소를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이란은 이스라엘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예루살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 중부 아바데에서 핵무기 개발 시설이 새로 포착됐다며, 올해 6월 이 지역을 찍은 위성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이어 이란이 이곳에서 핵무기 개발을 위한 실험을 수행했지만 이런 움직임이 이스라엘에 의해 발각되자 7월 말까지 관련 시설을 파괴했다고 덧붙였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 정부를 겨냥해 "이스라엘은 (이란 정부가) 어디에서, 언제, 무엇을 하는지 알고 있다. 우리는 당신들의 거짓말을 계속 폭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는 이란이 조직적으로 거짓말을 한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란 제재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네타냐후 총리의 발표는 이란 핵 활동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나왔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이날 이란이 우라늄을 농축하는 고성능 원심분리기를 설치 중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IAEA는 "7일 현재 이란이 나탄즈 핵시설에서 IR-4형 22기, IR-5형 1기, IR-6형 30기, IR-6s형 3기를 설치했거나 설치 중이라는 사실을 검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이란이 2015년 국제사회와 체결한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의 제한 한도를 벗어난다. 미국 정부가 지난해 핵 합의를 탈퇴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하자 이란은 단계적으로 핵 합의 이행을 축소하고 있다.

이란은 네타냐후 총리의 주장에 대해 이스라엘이 전쟁 구실을 만들려고 계속해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위터 글에서 "진짜 핵무기를 가진 쪽(이스라엘)이 양치기 소년처럼 소란피우며 도와달라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스라엘은 국제 사회에서 인도, 파키스탄과 함께 실질적인 핵보유국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국방부 장관을 겸하는 네타냐후 총리가 계속해서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경고한 것은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을 염두에 둔 행보라는 분석도 있다. 이스라엘 총선은 17일 실시될 예정인데 강경 보수파 정치인 네타냐후 총리가 연임에 성공할지는 불투명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