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 최선호주 한국금융지주…초대형 IB 정석`”

"증권업 순익 연평균 25% 성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NH투자증권은 10일 국내 증권사들의 수익성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며 증권업에 대한 투자의견을 '시장수익률 상회'로 제시했다.

정준섭 연구원은 "국내 증권업계 합산 당기순이익이 2012년부터 작년까지 연평균 25% 성장했으며 자기자본이익률(ROE)도 2012년 2.5%에서 2018년 7.2%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익성 개선은 주식거래 위탁이 아닌 자본 투자로 사업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의미"라며 "브로커리지(증권 위탁매매) 대신 투자은행(IB) 비중이 늘었으며 자산 활용 수익의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그러나 "앞으로 증권업종에서 대형사와 중소형사의 양극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대형사가 자본 투자형 사업 모델에 더 근접한 데다 IB 수수료 변동성이 낮고 자산 건전성도 중소형사보다 앞선다"고 덧붙였다.

증권업종 내 최선호주로는 한국금융지주를 제시했다. 그는 "계열 증권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초대형 IB의 정석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주고 다른 자회사들도 높은 성장성과 수익성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차현정기자 hjcha@dt.co.kr

“증권업 최선호주 한국금융지주…초대형 IB 정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