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세 폭탄` 맞은 강남 주민들…도봉구보다 19배나 많이 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서울 강남구 주민들이 재산세 폭탄을 맞았다. 올해 9월분 서울 전체 재산세의 21%에 달하는 6819억원이 강남구에 부과됐다. 재산세가 가장 적은 도봉구와 격차가 무려 19배나 많이 냈다.

서울시는 서울시 소재 주택과 토지 400만8000건에 대해 9월분 재산세 3조2718억원을 부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이날 고지서를 우편 발송했다. 납부 기간은 오는 16일부터 30일이며 기한을 넘기면 3% 가산세가 붙는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7월과 9월에 부과된다. 7월은 전체 주택의 2분의 1, 건물·선박·항공기, 9월은 나머지 주택 2분의 1과 토지가 납부 대상이다.

이번에 부과된 재산세는 작년 9월 2조8661억원과 비교해 14.2%(4057억원) 증가했다. 과세표준이 되는 주택공시가격과 개별공시지가가 공동주택 14.0%, 단독주택 13.9%, 토지 12.3% 각각 상승한데 따른 것이다.

부과 건수 역시 주택 재건축과 상가·오피스텔 신축 등 영향으로 3.7%(14만3000건) 증가했다. 가장 비중이 큰 공동주택이 268만8000건에서 280만4000건으로 11만6000건(4.3%) 늘었고 단독주택과 토지도 각각 9000건(1.9%), 1만8000건(2.5%) 증가했다.

자치구별로 강남구가 6819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 3649억원, 송파구 2933억원, 중구 2044억원, 용산구 1462억원 순이었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부과된 재산세는 1조3401억원으로 서울 전체 재산세의 41.0%에 달했다.

서울에서 재산세가 가장 적게 부과된 자치구는 도봉구로 358억원이었으며 강북구(364억원)와 금천구(455억원) 등도 재산세 부과액이 적었다.

작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큰 자치구는 강남구로 증가율이 20.6%를 기록했다. 이어 중구 20.1%, 영등포구 19.5% 순이었다.

올해 7월 부과된 재산세까지 합하면 서울 전체 25개 자치구에 부과된 재산세는 5조704억원(841만7000건)이다.

서울시는 자치구 간 재정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징수하는 재산세 중 1조3636억원을 공동재산세로 분류하고 25개 자치구에 545억원씩 균등하게 배분할 예정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재산세 폭탄` 맞은 강남 주민들…도봉구보다 19배나 많이 내
서울 강남구 주민들이 재산세 폭탄을 맞았다. 9월분 재산세를 가장 적게 된 도봉구 주민들보다 무려 19배나 많이 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잠실주공5단지 전경.<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