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12일 오전·귀경 13일 오후 가장 혼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올해 추석 귀성길은 하루 전인 12일 오전,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13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전후 사흘간 모든 고속도로의 통행료가 면제된다.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는 11일부터 15일까지 정부 합동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교통연구원의 설문조사 결과,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 이동인원은 3356만명으로 예측됐다.

하루 평균 671만명이 이동하고,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최대 897만명이 이동할 전망이다.

추석 기간 이동인원은 작년 추석 3790만명과 비교해 11.5% 줄었다. 하루 평균 이동인원은 평시보다는 105.8% 증가하지만 작년 추석(632만명/1일) 대비 6.2%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고속도로의 모든 구간의 하루 평균 교통량은 작년(476만대/1일) 대비 7.5% 증가한 512만대로 전망됐다. 하루 최대 교통량은 추석 당일 622만대로 작년 추석(607만대/1일)보다 2.5%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추석 연휴 교통수단은 자동차가 86.3%로 가장 많고 버스 8.7%, 철도 3.9%, 항공기와 여객선이 각각 0.6%, 0.5% 순으로 나타났다.

귀성·여행 시에는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전 출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29.5%로 가장 높았고 귀경(귀가) 시에는 추석 다음날인 14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25.4%로 많았다. 추석 당일 오후 출발도 23.6%로 나타나 추석 당일부터 다음날까지 귀경 교통량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주요 도시 간 평균 소요 시간은 귀성방향은 최대 1시간 50분 증가하고 귀경방향은 최대 50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귀성은 서울→부산 8시간 30분, 서서울→목포 8시간 30분 등으로 작년보다 최대 1시간 50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귀경은 부산→서울 8시간 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30분 등 작년보다 최대 50분 감소할 전망이다.

고속도로 노선별 이용 비율은 경부선 35.1%, 서해안선 12.8%, 남해선 8.5%, 호남선 6.9%, 중부내륙선 6.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추석 전·후로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대해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하이패스를 장착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통행권을 뽑은 후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면 된다. 하이패스 차량은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추석 귀성길 12일 오전·귀경 13일 오후 가장 혼잡
올해 추석 귀성길은 12일 오전,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13일 오전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사진은 고속도로 전경.<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