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수 항암치료 고백 "갑상선암 치료 후 침샘 이상..침 안나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정수 항암치료 고백 "갑상선암 치료 후 침샘 이상..침 안나와"
박정수 항압치료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박정수가 항암치료를 받은 후 몸의 변화를 고백했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명품 신스틸러 냉장고 제2탄'에서는 배우 박정수, 강성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정수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냉장고를 공개하기 전 박정수는 "부잣집 사모님 이미지 때문에 '집안일 안 할 것 같다'고 오해하는 분들이 있다"며 "실제로는 살림하는 거 좋아한다"고 밝혔다.

MC 김성주는 박정수에게 "건강을 챙겨야겠다고 생각하게 된 계기가 있냐"고 묻자, 박정수는 "지금은 멀쩡한데, 10여 년 전 많이 아팠다. 면역력이 떨어져 갑상선암, 간염, 대상포진 등 안 아픈 곳이 없었다"며 "그때 식습관을 고치고 먹는 걸로 건강을 챙겼다"고 설명했다.

박정수는 평소 국물 요리를 많이 해 먹는다고 했다. 그는 "갑상선암을 겪고 항암치료를 두 번 했다. 그런데 그러다보니 침샘에 뭐가 잘 못됐나보다. 침이 덜 나와서 국물 없으면 밥을 못 먹는다"고 항암치료 이후 몸의 변화를 털어놨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