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보훈병원 찾아 유공자 위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앙보훈병원 찾아 유공자 위문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사진)은 9일 오전 추석 명절을 앞두고 서울 강동구에 있는 중앙보훈병원을 찾아 입원 치료 중인 국가유공자를 위로하고 병원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중앙보훈병원은 수도권 거주 보훈대상자 진료를 담당하고 있는 곳으로, 하루 평균 5000여 명이 외래진료를, 1300여 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해부터 고령 참전유공자에 대한 진료비 감면율은 60%에서 90%로 대폭 확대됐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