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 `10%대` 성과 숨통에도 유독 `脫증권` 가속화 까닭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최근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수익률 고공행진에 은행 가입고객은 느는 반면 유독 증권사들은 고객 이탈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본격화한 증시 부진 속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커지면서 은행 ISA보다 상대적으로 위험자산을 편입했을 것으로 여겨진 증권사 ISA를 떠나고 있단 분석이 나온다.

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ISA의 출시 후 수익률이 10%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6년 3월 출시된 ISA는 예금과 펀드, 파생결합증권 등 각종 금융상품을 한 계좌에 담아 운용하고 발생하는 이자와 배당소득에 비과세혜택이 주어지는 상품이다. 은행과 증권, 보험사 25곳이 출시한 204개 ISA 모델포트폴리오의 7월 말 기준 누적수익률은 9.79%을 기록 중이다.

초고위험 상품과 고위험 상품의 경우 각각 15.77%, 12.69%로 두 자릿수 성과를 냈다. ISA에 담긴 일부 해외주식형펀드가 전반적으로 수익률 호조를 보인 덕택이다. 금투협 관계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완화 기대와 미·중 무역협상 재개 가능성에 힘입어 주요국 주가가 반등하며 해외주식형 펀드 MP를 중심으로 수익률이 소폭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총 투자금액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올들어 6000억원 가까운 자금유입이 이어진 결과다. 7월 말 현재 ISA 총 투자금액은 6조1935억원으로 5조6092억원이던 작년 말과 비교해 5843억원 늘었다.

하지만 증가분의 대부분은 원금보장형을 찾는 은행 고객으로 상대적으로 증권사 고객은 꾸준히 감소했다. 실제 4월 이후 업권별 월별 가입금액을 보면 은행이 매달 연속해 수백억원의 가입액을 늘리는 동안 증권사를 통한 가입액은 수십억원씩 줄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5월 이후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강해지면서 은행과 증권사 간 비대칭적인 자금 유출입이 있었던 것으로 본다"며 "은행이 비교적 예적금 중심의 원금보장방식 ISA라면 증권사는 조금 공격적인 형태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했을 것이란 고객 인식에 이런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익률이 높았던 만큼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욕구가 커진 점도 한 요인이 됐을 것이란 평가다.

한편 ISA 가입자 감소세는 뚜렷해지고 있다. 출시 초기 50만명에 육박하던 월 평균 가입자 수는 현재 10분의 1토막인 5만명대로 곤두박질쳤다. 2016년 7월 말 47만7027명에 달했던 월 평균 가입자수는 현재 5만1935명 수준에 불과하다. '국민 재테크 통장'으로 불렸던 때와 대비되며 '국민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면서다.전체 ISA 가입자수는 212만9367명으로, 올 들어서만 2만4397명이 계좌를 해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첫해 239만788명으로 최대치를 찍은 이후 계속 쪼그라드는 추세다.

지난해 말 판매 종료 예정이던 ISA는 일부 가입문턱을 낮춘 시즌2로 보완, 재탄생했다. 하지만 흥행 불씨를 살리기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관측된다. 가입자격과 중도해지 요건 등 파격적인 완화가 필요하다는 업계 요구에 못 미쳤던 탓이다. 과거 정부 당시 출시된 상품인 만큼 홍보가 시들해진 점도 ISA의 성장세가 주춤해진 배경이 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박근혜정부 말기 출시 전부터 은행권과 금융투자업계, 보험업계가 모두 홍보에 열을 올렸으나 문재인정부 들어 관심이 급격히 줄어든 게 사실"이라며 "최근 제도 개선 등 변신을 시도하기도 했으나 투자자들의 마음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ISA `10%대` 성과 숨통에도 유독 `脫증권` 가속화 까닭은
금융투자협회.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