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발언에 공개적 힐난 “용감한 건지, 멍청한 건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발언에 공개적 힐난 “용감한 건지, 멍청한 건지”
유승준 서연미(사진=각 SNS 캡처)

가수 유승준이 CBS 서연미 아나운서를 공개적으로 힐난해 화제다.

유승준은 8일 자신의 SNS에 지난 7월 8일 방송된 CBS 유튜브 '댓꿀쇼PLUS' 151회 일부 내용이 담긴 영상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유승준이 미국 주 L.A. 한국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 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 판결을 앞두고 '군대가 싫어서 유승준 최종판결, 입국 찬성 or 반대'를 주제로 이야기가 진행됐다.

영상에서 서연미 아나운서는 어린 시절 유승준의 팬임을 밝히며 "왜 굳이 들어오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제게는 더 괘씸죄가 있다. 완벽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우상이었는데, 해병대를 자원입대하겠다던 사람이 그런 일을 저질러서 지금까지도 괘씸하다"고 발언했다.

유승준을 해당 발언을 직접 저격하며 "언젠가 그쪽이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가슴 아프고 답답한 일들을 당할 수도 있다는 거 기억하세요. 한때 제 팬이셨다고요? 그래서 더 열 받으셨다고요"라고 반문하는 것은 물론 "벌 아니면 사과 둘 중의 하나는 꼭 받아야 하겠습니다.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분 아나운서라고 하셨나요?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시더군요.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 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라고 힐난했다.

이어 유승준은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을 거짓 증언이라고 합니다.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하지요"라며 "그럼 그 거짓들을 사실인 것처럼 아무생각 없이 퍼트리는 사람들은 살인자가 되는 건가요? 직접은 아니더라도 책임이 없다고는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승준은 지난 2002년 군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기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법무부는 유승준이 병역 기피를 목적으로 국적을 포기했다고 판단, 입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유승준은 2015년 8월 재외동포 체류자격의 사증 발급을 신청했으나 LA 총여사관이 이를 거부했다. 유승준이 또 다시 입국 금지 이의를 제기하자, 지난 7월 11일 대법원은 사증(비자) 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 대해 원심 파기 및 고등법원 환송 판결을 내렸다.

한편 유승준의 파기환송심 첫 재판은 오는 20일 열린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