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개 켜는 韓조선업… 수주량 4개월 연속 세계 1위

8월 73만5000CGT… 中·日 제쳐
고용도 11만명대로 소폭 늘어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지개 켜는 韓조선업… 수주량 4개월 연속 세계 1위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사진은 LNG운반선 모습.

대우조선해양 제공

한국 조선업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최근 수주량이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8일 발표한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 100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가운데 한국이 73.5%에 달하는 73만5000CGT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최대 수주량이다.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물량 3척 가운데 3척을 모두 수주했고, 탱커선 14척 가운데 13척(LNG 연료추진선 10척 포함)을 수주했다. 1∼8월 수주금액(누계)은 한국이 113억달러(약 13조5000억원)로 중국 109억3000만달러를 제치고 세계 1위 자리를 다시 탈환했다. 1∼7월 누계 금액은 중국 104억달러, 한국 96억달러였다.

1∼8월 누적 수주량 기준으로는 한국이 세계 전체 발주량의 34.9%인 464만CGT를 수주해 중국 502만CGT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LNG 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우리나라 조선업체가 경쟁우위를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1∼8월 발주된 LNG 운반선 27척 중 24척, VLCC 17척 중 10척을 한국이 수주했다. 중국, 일본 등의 자국 발주와 수주 물량을 제외하면 세계 발주 물량의 대부분을 한국이 차지했다.

지난 1∼8월 세계 선박 건조량은 총 676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0% 증가했다. 지난해 세계 선박 건조량이 최저인 772만CGT까지 떨어졌지만, 2017∼2018년부터 수주가 점차 늘면서 지난 4월 이후 월 건조량도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조선업 고용도 지난해 8월 10만5000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올해 8월엔 11만명대로 소폭 늘었다.

산업부는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의 대형 프로젝트 선박 발주가 예정돼 있어 수주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