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물가상승 0.5% 밑돌수도… 기관들 하향 조정

9월·10월도 마이너스 가능성
디플레이션 위기 경고음 커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나라의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5%마저 밑돌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는 역대 최저치로 낮은 물가가 지속돼 '디플레이션'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8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5%를 기록했다. 1965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최저치다. 같은 기간 누계 기준으로 이전에 가장 낮은 물가상승률은 1999년과 2015년의 0.6%였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개월 연속 0%대 이하에 머물렀고, 특히 지난 8월에는 사상 첫 마이너스(-0.04%)를 기록했다.

주요 해외 기관들도 올해 우리나라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계속 하향 조정하고 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해외 IB(투자은행) 9곳의 올해 한국 물가성장률 평균 전망치는 8월 말 기준 0.7%다.

씨티와 JP모건이 0.5%로 하향 조정해 바클레이스까지 모두 3곳이 0.5%를 전망했다. UBS도 물가 전망치를 0.6%로 하향 조정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국내외 36개 기관의 올해 한국 물가상승률 평균 전망치는 7월 기준 0.9%에서 8월 기준 0.8%로 0.1%포인트 낮아졌다.

기관별로 보면 IHS마킷 0.4%, 데카방크 0.4%, ING그룹 0.5%, 바클레이즈 0.5%, DBS그룹 0.5%, 캐피털 이코노믹스0.5%, 피치 0.5% 등 0.4~0.5%를 예상한 곳이 많았다.

9월과 10월에 또다시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국은행은 앞서 올해 8∼10월 중 적어도 한두 달은 전년 동월 대비 마이너스 물가상승률이 나타낼 수 있다고 밝혔다. 작년 8∼10월에 농산물과 국제유가가 크게 오르면서 물가 수준이 전반적으로 높게 나타난 데 비해 올해는 농산물 가격 안정과 국제유가 하락까지 더해져 상대적으로 물가가 낮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연간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0%대를 기록한 것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9년(0.8%)과 유가 폭락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겹친 2015년(0.7%) 두 해뿐이었다.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은 올 연말에 0%대 중후반의 물가상승률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올해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0.9%가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는 사실상 예측이 빗나간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저물가가 수요측 요인보다 농·축·수산물, 국제유가 등 공급 측 요인에서 상당 부분 기인한 만큼 디플레이션 국면으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경제 전문가들은 경기부진 속 수요 자체가 위축된 구조적 결과에 따른 것으로 사실상 디플레이션에 가깝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