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링링’에 16만가구 정전 발생… 하루만에 복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7일 전국 16만여 가구에 정전이 발생했으나 하루 만에 대부분 복구됐다.

한국전력은 태풍 발생 이튿날인 8일 16만1646가구가 정전을 경험했고, 이 중 99.7%를 복구했다면서 나머지 454가구도 이날 복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전은 협력업체(1734명)를 포함해 7875명이 밤샘 비상 근무를 한 결과, 역대 최단 시간 수준인 태풍 강타 후 하루 만에 전력공급 복구 작업을 사실상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번 태풍은 2010년 곤파스(168만 가구 정전), 2012년 볼라벤(197만 가구 정전) 등 과거 강력한 태풍과 이동 경로는 비슷했지만 정전 규모는 10%수준(16만가구)에 그쳤다.

한전 관계자는 "태풍은 지나갔어도 안전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집 주변 등에서 끊어진 전선을 발견할 경우 감전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임의로 만지지 말고 한전에 신고해주디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초강력 태풍 ‘링링’에 16만가구 정전 발생… 하루만에 복구
제13호 태풍 '링링'이 중부지방을 지나고 있는 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 인근에서 교회 첨탑이 강풍에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