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이어 각료도 사임… 英존슨 `사면초가`

반란파 출당조치에 결단 선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동생 이어 각료도 사임… 英존슨 `사면초가`
앰버 러드 고용부장관(앞), 존슨 총리 비판하며 사임·탈당 [EPA=연합뉴스]

'노딜 브렉시트'(영국의 합의 없는 유럽연합 탈퇴)를 강행하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 반기를 들어 앰버 러드 고용연금부 장관이 장관직 사퇴와 탈당 의사를 밝혔다. 친동생에 이어 내각의 각료까지 사임함에 따라 존슨 총리가 더욱 궁지에 몰렸다.

앰버 러드 영국 고용장관은 7일(현지시간) 내각에서 사임하고 보수당에서도 탈당한다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리고, 존슨 총리에게 보낸 사퇴 서한을 공개했다.

러드 장관은 장관직 사임 및 탈당 이유로 존슨 총리의 EU 탈퇴, 즉 브렉시트 정책과 동료 의원 출당 조치를 꼽았다. 러드 장관은 사임한 테리사 메이 전 총리의 직전 내각에서 유임된 인사다. 그는 서한에서 탈퇴 조건 합의 실패,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을 유지한 채 협상에 임하는 것이 더 유리한 합의를 달성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존슨 총리의 전략을 수용하고 새 내각에 합류했다고 설명했다.

러드 장관은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합의 달성이 정부의 목표가 아니라는 걸 깨닫게 됐기 때문에 사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가 새 합의를 위한 전략 차원에서 '노딜 불사'를 외치는 것이 아니라 노딜 그 자체를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그는 또 당론과 달리 노딜 방지법안에 찬성표를 던진 보수당 '반란파' 의원 21명을 즉시 출당시킨 조치를 "품위와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고 비판했다.러드 장관은 "선량하고 충직한, 중도 보수당원들이 쫓겨나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트위터에 썼다.

존슨 총리에 의해 출당된 의원 중에는 메이 내각의 필립 해먼드 전 재무장관과 데이비드 고크 전 법무장관, 하원 최장수 현역 의원인 켄 클라크 전 재무장관, 윈스턴 처칠의 외손자 니컬러스 솜스 경(卿) 등 당 원로·중진이 다수 포함됐다.

러드 장관은 탈당 후 반란파에 합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일간 더타임스 일요판과 인터뷰에서 "조기 총선이 열린다면 무소속 보수당원으로 출마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죽어도'(do or die) 브렉시트 강행을 외치며 총리에 취임한 존슨은 지난 3∼4일 하원에서 노딜 방지 입법 표결에서 세 차례 연속으로 패하며 궁지에 몰린 상태다.

여기에 동생인 조 존슨 기업부 부장관이 사임한 데 이어 내각 일원까지 반기를 들고 물러남에 따라 존슨 총리가 추가로 타격을 받았다고 더타임스는 분석했다.

이 신문은 내각에서 최소 6명이 러드 장관의 생각에 동의하며, 1명 이상은 그에 이어 사임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